경주환경운동연합 > 활동소식 > 탈핵 > 대구MBC 여론현장 인터뷰(일본 오염수 방류)

활동소식

대구MBC 여론현장 인터뷰(일본 오염수 방류)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대구MBC 라디오 ‘여론현장’ 4월 13일 아침 방송(일본 오염수 방류)


1. 동일본 대지진이 당시 엄청난 방사성 물질이 누출됐고 후쿠시마 지역과 주민들이 입은 피해가 막대했는데요, 지금 10년이 흘러서 상황이 많이 정리되고 위험도는 낮아졌다는 게 일본 정부의 입장인데?

– 10년이 지났으나, 사고 수습은 여전히 안 되고 있음
– 일본이 오염수를 처리하지 못하고 방류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만 보드라도 수습이 안 되고 있음.
– 매일 매일 오염수가 나오고 있고, 사고 현장에 투입된 작업자들이 사용한 폐기물도 매일 쏟아져 나오고 있음
– 후쿠시마 주변 주민 4만여 명이 여전히 고향 못 돌아가고 실향민으로 있음.

2. 내년 여름이면 오염수를 보관할 탱크가 부족해서 방류를 결정하는 거죠?

– 보관 탱크는 더 건설하면 되지만, 돈을 들여서 계속 보관하기 싫은 것. 바다로 방류하는 게 가장 손쉬워서 그런 것이다.

3. 오염수에 방사성 물질이 포함돼있는 거로 아는데 어떤 물질들이 들어 있습니까?

– 핵발전을 하면 원자로에 200가지 이상의 방사성 물질 발생
– 오염수도 200가지가 넘는 다양한 오염물질 포함
– 대표적으로 세슘, 요오드, 스트론튬, 플루토늄 등의 물질이 있음

4. 일본 정부는 정화해서 처리하면 괜찮다는 입장,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한다는데, 일본의 처리 능력을 믿을 수 있나?

– 다핵종제거설비를 우리가 검증한 바가 없기 때문에 예단하기 힘들다.
– 저장 탱크의 오염수는 이미 정화처리를 한 것인데, 70%의 방사성 물질이 그대로 있고, 일본 배출 기준의 2만 배가 넘는다고 일본 쪽 활동가들이 전함.
– 특히, 삼중수소는 정화가 불가능함.

5. 삼중수소는 다핵종제거설비로 걸러지지 않는다고요?

– 삼중수소는 방사능을 내뿜는 수소. 산소와 함께 물을 이루고 있는 요소. 걸러내지 못함.
– 필터를 사용해서 물속의 중금속 등 유해물질을 걸러내는 것이 정화인데, 물 자체를 걸러내지는 못함.

6. 일본 정부는 기준치의 40분의 1 이하로 농도로 낮춰 배출하면 환경에 큰 영향은 미치지 않는다는 입장인데, 가능한 이야기인가?

– 농도를 낮춰서 배출한다는 것은 그냥 내다 버리는 것을 다르게 표현한 말이다.
– 한 번에 버릴 것을 두 번 나누어서 버리면 농도가 낮아짐. 결국 다 버린다.

7. 삼중수소의 위험성은 어떻게 되나?

– 삼중수소는 방사능 에너지가 낮아서 전문가마다 위험성 평가가 다양하지만, 체내에 들어오면 DNA 손상, 생식기능 저해 등을 유발
– 오염수가 바다에 방류되면 결국 먹거리를 통해 우리 몸속에 들어오게 됨

8.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류되면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줄 거라고 주장하시죠?

– 동해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일본도 공유하고 있는 바다
– 일본의 학자들도 동해 오염에 신경을 쓰고 있음. 일본의 여러 대학에서 진행한 연구도 오염수가 동해안에 유입되는 것으로 나타남.

9. 환경단체의 주장이 막연한 불안감을 야기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태평양 바다에 방류하면 해류의 흐름을 감안할 때 한국 쪽으로 흘러들 가능성이 적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 가능성이 적다는 것이지 없다는 말이 아니다. 정정한 우리 바다를 지켜야 한다.
– 물고기는 동해와 후쿠시마 앞바다를 가리지 않고 다님

10. 오염수가 안전한지에 대해서는 주변국과 협의하고 검증해야 하는데요, 일본 정부는 이런 절차도 시행합니까?

– 작년 11월 24일 외교부에서 일본 정부에 오염수 방류 검증단에 우리 정부의 전문가 포함을 요청
– 이후 어떻게 처리되고 있는지 잘 모르겠음. 일본은 검증요구를 내정간섭으로 인식하는 듯.

11. 해양 방출은 후쿠시마 주변의 일본 어민조차 반대하고 있죠. 반발하는 어민들과는 보상을 위한 협상도 한다는데 주변국과는 왜 협의를 하지 않는 걸까요?

– 일본은 일제강점기의 식민지배에 대해 여전히 사과하지 않고, 위안부 문제도 부정하고 있음.
– 이러한 인식의 연장이라고 봄. 이웃 국가를 존중하지 않는 모습.

12. 우리 정부는 강력하게 항의하면서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기구에 주변국인 우리의 입장을 최대한 설명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오염수 방류 전 어떤 행동을 해야 할까요?

– 국제원자력기구는 핵산업계의 이익을 대변하기 때문에 오염수 방류를 지지할 것.
– 우리나라는 2016년부터 육상쓰레기의 해양투기를 전면 금지하고 있음. 그래서 도시마다 음식물 자원화 시설, 가축 분뇨 처리시설을 운영 중.
– 우리 정부가 이렇게 하는 이유는 국제해양법에 따라서 오염이 심각한 물질을 바다에 투기할 수 없기 때문
–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도 오염물질의 해양 투기. 이런 관점에서 국제사회와 연대할 필요가 있음.

 

👉🏿다시듣:  4:10 부터 인터뷰 나옵니다.

https://dgmbc.com/programme/LXrP7WkdRfR6eXLqQ/p/uPPBI7r5/single/43191

경주환경연합

성명서 & 언론보도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