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환경운동연합 > 성명서 & 언론보도 > 포항MBC 라디오 인터뷰, 경주시소각장 폐수 방류

성명서 & 언론보도

포항MBC 라디오 인터뷰, 경주시소각장 폐수 방류

포항MBC ‘라디오 열린세상’ 인터뷰(2021.10.15. 18:04)
– 이상홍 사무국장

“경주시 소각장 폐수처리시설 방치 논란, 무단방류 의혹”

 

1. 먼저, 지금 경주에서 가동 중인 소각장이 어느 정도 규모로 운영되고 있는지 설명부터 해주시겠습니까?

– 소각장은 보문단지 인근의 천군동 쓰레기매립장에 위치

– 지난 2013년 1월 28일 준공돼 8년째 가동을 하고 있으며, 서희건설의 자회사인 ㈜경주환경에너지가 위탁 운영하고 있음.

– 경주소각장엔 경주시민들이 각 가정에서 종량제 봉투로 배출하는 생활폐기물, 산업 현장에서 배출하는 생활폐기물을 소각처리.

– 매일 130톤 규모의 쓰레기를 24시간 소각하고 있음.

 

2. 그러면 소각장에서 매일 배출되고 있는 폐수의 양은 얼마나 됩니까? 

– 소각장 정상 가동을 전제로 폐수가 매일 42톤씩 월 1,260톤 발생하고, 침출수가 매일 4톤씩 월 120톤 발생함

– 폐수는 폐기물 소각 후 발생하는 분진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고, 그 외 청소차 세차, 실험실, 보일러 등에서 발생

– 침출수는 청소차가 폐기물을 반입하면 쌓아놓은 쓰레기 더미에서 발생함.

 

3. 실제로는 소각장 내에 정화처리시설이 있어서 폐수를 내보내지 않는 무방류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하는데, 이건 어떤 원리인가요?

– 폐수의 경우, 소각장 지하 1층에 폐수 정화 설비가 마련되어 있어서, 정화한 후에 청소차 세차 등에 전량 재활용하게 되어 있음.

침출수는 오염도가 매우 높아서 지하 1층의 폐수 정화 설비로 처리가 불가능함. 그래서 전량 소각로에 분사해서 태워 없애는 것으로 설계되어 있음.

– 그러나 제보를 받고 조사를 한 결과, 폐수는 정화처리를 하지 않고, 정화처리를 하지 않았으니 당연히 재활용을 못 하고 전량 오수관으로 배출하고 있었음.

– 침출수도 소각로에서 처리하지 않고, 폐수에 몰래 섞어서 배출하고 있음.

 

4. 실제로 현장에도 직접 다녀오셨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눈으로 확인해 본 결과는 어땠습니까?

– 현장을 둘러보니, 폐수 정화 설비들의 거의 관리가 안 되고 있었고, 실제로 정화 처리를 안 하고 폐수를 오수관으로 배출하고 있었음.

– 폐수 처리를 위해서는 약품처리가 필요한데, 약품 탱크도 먼지가 가득 앉아서 사용 흔적이 보이지 않았음.

– 작업 일지를 확인해도, 약품 사용 실적, 침출수 소각로 연소 실적이 없음. 정화 설비를 가동하지 않았다는 뜻임.

– 최소 4~5년은 폐수 설비를 제대로 가동하지 않을 것으로 추정하는데, 정확한 실태는 관계 기관에서 엄중히 조사해야 드러날 것으로 보임.

 

5. 만약 의혹이 사실이라면, 무방류 시스템이라고 해놓고 처리설비를 갖춰놓았음에도 불구하고 왜 이런 식으로 운영이 이뤄져 왔다고 보십니까?

– 청소차가 소각장에 폐기물을 실어 나른 만큼 경주시가 반입 수수료를 지급하는데, 여기에는 폐수 처리 비용이 포함되어 있음. 폐수를 처리하지 않고 그냥 방류하면 그만큼 부당이익이 발생한다고 봄.

– 부실 공사도 의심하게 됨. 직원들 증언에 따르면 설비가 뚝 하면 고장 났다고 함. 폐수 처리 설비 대부분이 펌프, 배관 등으로 이뤄졌는데, 배관을 타고 흐르는 오염수에 이물질이 많다 보니 펌프 등이 자주 고장 났다고 함.

– 이렇게 고장이 잦고, 정상 가동이 자꾸만 어려워지니 결국 폐수 정화를 포기했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렇다면 부실시공에 의한 결과라고 봄.

 

6. 그동안 책임이 있는 기관에서 관리 감독을 했어야 되는 것 아닌가요?

– 경주시에서 반입 수수료로 매년 60억 원의 예산을 들이고 있고, 

– ‘경주시 자원회수시설 관리 운영 조례’에 따라 경주시의 지도 감독 권한이 있음에도 전혀 관리가 이뤄지지 않음.

– 직원들에 따르면, 시청 담당 부서는 소각장 굴뚝으로 나가는 대기 배출에만 신경을 쓸 뿐 폐수 처리는 관심이 없다고 얘기함

 

7. 그런데, 앞서 비슷한 내용으로 조업정지 처분을 받은 적도 있다면서요?

– 2019년 8월 22일 폐수를 정화처리 하지 않고 방류한 사실이 대구지방환경청에 적발되어, 조업정지 5일 처분을 받음.

– 대구지방환경청이 늘 현장을 감시하는 것이 아니니, 조업정지 이후로도 계속 무단 방류가 이뤄진 것으로 보임

 

8. 보도된 내용을 보면, 경주시에서는 ‘폐수 발생량이 당초 설계에 비해서 10분의 1 수준으로 많이 줄었고, 외부로 유출되지 않았다’면서도 처리시설을 정상운영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이런 경주시의 입장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폐수 발생량이 1/10로 감소하는 일은 있을 수 없음.

– 1/10로 감소했다는 건, 쓰레기 반입량, 소각량이 1/10로 감소했다는 뜻이고, 현재 정상 가동이 안 되고 있다는 의미

– 실제로 지금 정상 가동이 안 되고 있고, 이곳이 원래 쓰레기 매립장인데, 반입되는 폐기물을 매립장에 쌓아두고 있음. 정상 가동이 안 되어 폐수 발생량이 일시적으로 줄어든 것으로 보임 

– 사업자는 다급한 마음에 1/10로 둘러댈 수 있으나, 감독기관인 경주시가 왜 사업자를 두둔 입장을 취하는지 의문.

– 1/10로 줄어도 월 140톤인데, 정화처리를 하지 않기 때문에 전량 외부 배출했다고 봐야 함.

 

9. 이번에 제기되고 있는 의혹을 해소하려면 경주시가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보시는지요?

– 경주시 담당자가 1/10로 줄었고, 외부 유출이 없다는 식으로 언론 대응을 했는데, 위탁업체를 싸고도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됨.

– 폐수 및 침출수 불법 방류 정황들은 이미 다 확인이 됐고, 사업자도 일부 시인했음.

– 경주시는 강도 높은 조사를 통해 폐수 및 침출수 불법 방류 실체를 낱낱이 밝혀내고, 민간위탁 취소 등 근본적인 정상화 방안을 내놓아야 함.

경주환경연합

성명서 & 언론보도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